드렁큰 타이거 - 난 널 원해 디기디디기디

앨범 버전:



2003년 드림콘서트:




나는 가끔가끔 어떤 가수의 "노래"에 꽤나 빠지는 편이고, 그렇게 노래에 빠지면 그 노래 자체를 열망의 대상으로 보게되기도 한다.

두서가 없지만 대딩때는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성시경의 넌 감동이었어 당신은 참 이런 류였다면, 최근은 오늘의 드렁큰 타이거 난 널 원해라든지 테렌스 다비의 sign your name 이라든지 아님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like smoke (그 중에서도 NAS의 랩 부분)이런 노래들(헐ㅋ)에 집착하는 중이다. 




"낯이 익지도 않았지만 같이 마치 달콤한 연인 같이 하나되는 우릴 봤지 너를 원해 이 말 전해 나를 너무도 원하는 너만의 눈빛이 내게는 정말 너무 훤해"

낯이 익지도 않았지만 마치 달콤한 연인처럼 하나 된다는 표현이 너무나 두근거리고 흥분된다.


어쨌든 마초에 끌리는 나는 ㅋㅋ DJ 샤인의 무심하게 건조한 저음이 특히 굉장히 섹시한데 그 목소리로


"나는 너무 절대로 허무하지도 가지도 않게 할 수도 있어 이제는 마음의 눈을 감아 아마 너무나 큰 감격에 그런 기쁨에 그래 나는 너무나 행복해"


식의 남성적 자신감이 넘치는 ㅋㅋㅋ 가사에도 살랑살랑

히든 트랙에서는 가사가 맨 마지막에 "너무나 큰 감격에 그런 만족에 미쳐 소리지르게 해 줄 게" 던데 역시 섹스 테마는 너무 직접적으로 가리키는 것 보다는 역시 중의적이나 은근하게 가리키는 것이 더 살랑살랑한 것 같다.

어쨌든 문득 옛날에 집착하던 노래들을 생각하다가 이게 아 내가 원하는 남성상의 변화를 그대로 반영한 것 같아서 신기하다 ㅋㅋ

옛날에 그렇게 좋아서 이어폰 귀 끝까지 꽂고 성시경 목소리를 끝없이 들어대며 빠져들던 때가 있었는데 이제는 "성시경 노래"가 실재화 된 남자가 있다면 짜증날 것 같다 ㅋㅋ 그런 깍쟁이 우울이 타입 필요 없어!

사실 성시경이나 김동률류는 예전의 씨버러버 오빠를 많이 생각나게 한다. 아마 성시경 김동률 노래의 실재화로 내가 알던 사람 중에 가장 매치율이 높은 사람이 씨버러버 오빠였을 듯? (씨버러버 오빠 모르시는 분들은 이전 포스팅 참조)

요즘은 남성성을 드러내는 약간의 나쁜남자 타입? 다이렉트한 표현을 내뿜는 타입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ㅋㅋ

예를 들어서 막 여러 사람들이랑 노래방에 갔는데 말끔하게 성시경 노래를 맛깔나게 부르는 남자랑 웬 난닝구ㅋㅋ에 청바지 입고 팔 휙휙 휘두르면서 드렁큰타이거의 난 널 원해를 제대로 맛깔나게 부르는 남자가 있다면 당연히 노래방 끝나고 난닝구남이랑 따로 한 잔 더 하러 갈듯 ㅋㅋㅋㅋ (그런데 이걸 잘 부르기가 쉽지가 않을 듯... 디제이 샤인 레벨이어야 반할텐데 나 ㅋㅋㅋ)

괜히 침대에 배 깔고 누워 노래 무한반복으로 들으면서 여자 노래 부분 찐득하게 따라부르는 것도 이 노래를 듣는 재미 중 하나가 아닐까?

난 널 원해

제목도 마초스럽다 ㅜㅜ 난 좋아


덧글

  • joe_ 2017/10/13 15:16 # 답글

    오 저도 이노래 좋아해요. 요새 쇼미더머니같은데서는 잘 안나오는... 허세마초의 노래 ㅎㅎ 오랜만에 잘 듣고 가요 브롯님 저랑 남자취향도 꽤나 비슷하신듯 ㅎㅎㅎ
  • 브롯 2017/10/16 18:11 #

    안녕하세요 ^^*
    한국 텔레비전 접근성이 0이다보니 쇼미더머니, 불후의 명곡 등 음악 프로그램도 잘 못보게 되었는데 듣기로는 요즘 한국에서 힙합이 폭발하고 있나보더라구요 ㅋㅋ 고딩랩퍼? 이런 것도 있다던데... 그런데 안 봐도 뭔가 감이 오는... ㅋㅋ 디제이 샤인에 꽂혀서 유튜뷰를 찾아보니 Star English 라는 EBS 프로그램에서 최근에 (그것도 몇년 전) 인터뷰를 했더라구요, 그런데 최근 힙합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한 대답이 정말 와닿았더랍니다 tension이 없다는 골자의 답변... 그 걸걸하고 무심한 저음의 목소리는 여전하더군요.ㅜ.ㅜ♡
    정말 옛날같았으면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마초남이 어느 순간 취향이 되어있어서 저도 정말 놀랐어요. 여자 두드려패고 거짓말하고 바람펴대는 나쁜 남자가 아니라, 이리튀고 저리튀고 욕망을 어느 정도 직접적으로 표출하는 자신감있는 (이 노래에서 보면 타이거JK 파트의 느낌) 과 그 안에 뜨거운 사랑과 열정을
    가득 지닌 (DJ 샤인 파트) 남자, 무조건 모두 내 맘대로 되지 않는 남자가 진짜 나쁜남자 같아요. 순정마초랄까요? ^_~ 그래서 이 노래가 더 강하게 와닿는 것 같아요, 욕망과 열정의 합일체... ㅜㅜ 넘 좋아요 이 노래 흑흑
댓글 입력 영역


광고